영혼의 미로 2

영혼의 미로 2

Author: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 저 엄지영 역
Publisher: 문학동네
Published at: 2021년 06월
ISBN-13: 9788954680141



Description


『돈키호테』 다음으로 가장 많이 읽힌 스페인어 소설
『바람의 그림자』 『천사의 게임』 『천국의 수인』에 이은
[잊힌 책들의 묘지 4부작] 완결편!


2020년 6월 19일, 세르반테스 이후 가장 중요한 스페인 작가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이 55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문학동네에서는 사폰의 1주기를 맞아 그가 2016년 남긴 마지막 장편소설 『영혼의 미로』를 소개한다. 모방이 불가한 완전무결한 이야기 『바람의 그림자』로 화려한 서막을 연 [잊힌 책들의 묘지 4부작] 완결편이기도 한 이 작품은 정부 주요인사의 실종사건을 둘러싼 미스터리를 통해 프랑코 독재하의 어두운 음모를 추적하는 스릴러인 동시에 책과 문학, 이야기의 힘에 바치는 사폰의 마지막 헌사이기도 하다.

앞선 세 편을 통해 20세기 전반 스페인의 대격변기를 관통하며 겹겹의 이야기를 쌓아올린 사폰은 이번 작품에서 전쟁의 상흔이 가시지 않은 1950, 60년대 바르셀로나로 다시 한번 독자를 이끈다. 여러 인터뷰에서 그는 자신의 작품이 영상화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 자신은 그때그때 떠오르는 영감에 의존해 소설을 쓰는 것이 아니라 시계장치를 만드는 엔지니어의 방식으로 이야기를 철저히 설계하며, 책이 아닌 다른 매체로는 그 복잡한 메커니즘과 내러티브를 담아낼 수 없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잊힌 책들의 묘지 4부작]을 구상한 첫 단계부터 그의 계획은 네 편의 독립적인 소설로 이루어진 정교한 이야기의 미로를 만드는 것이었다. 지금까지 등장했던 대다수 인물의 삶이 수면 위로 드러나며 마지막 퍼즐조각을 끼워넣은 지금, 독자들은 페이지를 넘길수록 시시각각 눈앞의 풍경이 바뀌는 미로를 걷는 것처럼 지금까지 머릿속으로 그려온 그림이 전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드는 아찔한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Table of Contents


잊힌 자들 … 007
아뉴스 데이 1960년 1월 … 325
이사벨라의 공책 1939년 … 485
리베라 메 1960년 1월 마드리드 … 527
인 파라디숨 1960년 2월 바르셀로나 … 559
바르셀로나 1960년 4월 23일 … 587
1964년 … 611
훌리안의 책 … 629
에필로그 1992년 8월 9일 바르셀로나 … 715


Related Lists




Recommended For You

푸켓

김경진,조대현 저 / 해시태그

동해안 지역 무극 연구

이균옥 / 박이정출판사

능묘와 풍수 문화

구중회 저 / 국학자료원

애니메이터 서바이벌 키트

리처드 월리엄스 저 한창완 등역 / 한울